DA-Arts 공연예술 홈 > 공연예술 > 바람의 나라 (2011)
바람의 나라 (2011)
바람의 나라 (2011) - 호동
공연단체 서울예술단
공연장소 충무아트홀 대극장
공연날짜 2011.10.14 ~ 2011.10.23
장르 뮤지컬
연출 유희성
출연 임병근, 윤현민, 임혜영, 하선진, 이시후, 박영수 외 5 명 더보기
제작진 박원묵, 바르탁, 데니얼, 젤란카, 이반, 조선아, 고미경, 정승호 외 7 명 더보기
작성자 (재)서울예술단

공연설명

무휼과 호동, 부자간의 비극적 운명 아래...
달빛 아래 홀린, 역사 속 호동과 사비의 사랑 이야기가 시작된다.

라이센스 뮤지컬이 넘쳐나고 있는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꾸준히 창작 뮤지컬을 시도하고 선보여 온 서울예술단이 김진 원작 만화 ‘바람 나라’ 그 두 번째 이야기인 <호동 편>을 선보인다.
지난 2006년 이미지 위주의 감각적인 무대 연출로 한국뮤지컬대상(2006)과 뮤지컬어워즈(2007)에서 <안무상>과 <기술상>을 수상하며 공연계에 강렬하고 신선한 충격을 주었던 <무휼 편>에 이어 5년 만에 새로이 <호동 편>으로 관객을 만나는 것이다.

연출은 최근 '모차르트', '투란도트', '피맛골연가' 등 섬세한 무대 연출로 감각적인 공연을 선보이며 흥행시키고 있는 유희성 감독이 맡았으며 원작자 김진이 대본 및 공동 작사를 맡았다. 여기에 서울예술단의 대표 레퍼토리인 '태풍', '로미오와줄리엣', '크리스마스캐롤' 등의 서정적인 음악으로 국내 관객에게 사랑을 받았던 체코 작곡가 즈데넥 바르탁이 참여했다. 

(호동역에 캐스팅되었던 윤현민이 공연 직전 부상으로 하차함)

<시놉시스>

AD 36년 고구려 3대 대무신왕 15년 여름 4월.
왕자 호동과 낙랑의 왕 최리가 옥저 땅에서 우연을 가장한 조우를 한다. 고구려에게 필요한 것은 환과 배달, 조선과 낙랑으로 이어지는 삼한 통일의 명분이고 낙랑에게 필요한 것은 고구려의 힘을 이용한 옛 영광의 회복이다. 낙랑의 왕 최리는 자신의 딸인 사비를 이용하여 혼인을 맺어 고구려의 힘을 이용하고자 하고, 고구려와 호동은 낙랑 복속을 위한 기습의 시간을 벌기 위해 공주를 이용한다.
두 사람의 만남은 올곧지 못한 사랑과 정당하지 못한 명분, 서로가 서로를 이용하는 정치적인 암투, 그로 인해 정해진 배신, 죽음으로 치닫는다.

출연진

임병근, 윤현민, 임혜영, 하선진, 이시후, 박영수, 박성환, 최정수, 도정주, 박석용, 서울예술단 단원

제작진

박원묵(예술감독), 바르탁, 데니얼(편곡), 젤란카, 이반(편곡), 조선아(음악감독), 고미경(드라마트루기), 정승호(무대디자인), 민경수(조명디자인), 권도경(음향디자인), 김영지(의상디자인), 김대영(분장디자인), 박준(영상디자인), 최영은(소품디자인), 최정원(기술감독)

바람의 나라 (2011) 콘텐츠

바람의 나라 (2011) 아카이브 현황
  • 이미지 자료 : 96건
  • 영상자료 : 17건
  • 음원자료 : 112건
  • 문서자료 : 96건

인기자료

인기자료
바람의 나라 (2011)
바람의 나라(2011) 공연 영상
영상
(재)서울예술단
생성일 : 2012-10-29
이전 1/3 다음

footer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 3층
TEL : 02-760-4750 / E-MAIL : artsarchive@arko.or.kr 이용약관 / E-MAIL 무단수집거부

qr코드 한국예술디지털아카이브 모바일사이트 이동 http://www.daarts.or.kr/index.jsp?browse=mob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