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

(제33회) 서울무용제 ; 나와 나타샤와 시인

공연단체
박시종무용단
공연장소
아르코예술극장
장소상세
대극장
공연날짜
2012.11.13 ~ 2012.11.14
장르
무용
연출
박시종
안무가
박시종
행사명
경연대상부문
작성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예술기록원

공연설명

#1 하얀 꿈
흰나귀 꿈꾼다. 그대 그 때 거기 있었고 나 여태 여기 있었다.
꿈이라면 얼른 깨어나야 할... 오랜 기다림의 시초.

#2 그들의 사랑
나타샤와 시인, 사랑한다. 애초부터 한 몸이었다. 이런 사랑 처음부터 휘몰이.
어찌하랴... 시인은 낙망의 끝을 부여잡고 시대의 고독 속으로 숨어든다.
나타샤의 언덕은 기다림의 오한... 눈이 오고야 말 것이야.

#3 시인의 창
흰나귀, 시인을 일깨운다. 웅크린 자존심. 오래된 풍속처럼 시인은 술만 마신다.
시인의 창문 두드려 뺨 때려 어스름한 신명의 꼬투리 끄집어 낸다.
뒤척이며 내리는 눈은 먹먹한 함성 머금고... 어디선가 나귀방울 소리

#4 눈 내리는 밤의 여정
흰나귀, 나타샤와 시인을 마가리로 데려간다.
그님들 남기신 백의의 숨결 새긴 아린 발자국... 꼬꼭 뒤밞아
잠들리 없는 시인의 오두막 찾아가는 휘황한 엑서더스... 기묘한 신행길.

#5 눈꽃세상
흰나귀, 시인과 나타샤의 사랑에 엉엉 운다.
나타샤는 시인을 깨우고... 시인은 세상을 깨우러... 껴안고 떠난다.
흰나귀 벌거숭이 홀로 남아 마침내 깨어나야 할
그님들의 눈 시린 새벽을 맞이한다.

출연진

전건호, 박정선, 박정한, 김지성, 김수희, 김주연, 김은정A, 안효연, 윤미라, 권아람, 윤여정, 김세희, 남기연, 김민영, 배희선, 배가희, 라명숙, 임종희, 이은정, 김은정B

제작진

김지성(안무보), 전건호(안무보), 홍원기(대본), 고용한(무대감독), 민병구(무대미술), 신호(조명감독), 원일(음악), 이주호(음향), 명재임(의상), 오세금(분장), 정만희(프로필사진), 이도희(기록, 작품사진), 필름스타(기록영상)

멀티미디어 콘텐츠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