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음악

네 대의 가야금을 위한 "가야"

작곡가
이돈응
작품연도
2000년
카테고리
국악 - 기악 - 합주 - 합주

작품해설

요즘 악기 개량 덕으로 새로운 가야금 소리를 듣게 되어 매우 반가우나 한편으로 어딘가 옛 정취가 그리워지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가야‘는 네 대의 정악 가야금을 위해 새로운 가락보다는 평이한 가락으로 보다 전통적인 음악으로 들리게 작곡하였다. 서양적인 화성진행을 배제하고 다성적인 선율진행을 통해 음향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도록 하였다. 복잡하고 어지러운 세상에 보다 편안한 음악을 되기를 바라며...

멀티미디어 콘텐츠

닫기
닫기